사진책방 고래 특별전 – 고래가 왔다

사진책방 고래

2017.12.19-2017.12.24

~2017.12.19-2017.12.24~

류가헌으로 고래가 들어왔다, 사진책방 <古來> 오픈

<고래>는 사진책방이다. ‘지나간 과거(古)에서 다가올 미래(來)까지’ 라는 뜻을 이름에 담았듯이, 가보지 못한 공간과 살아보지 못한 시간을 함께 나눌 수 있는 매개로서의 사진책과 사진집들에 관심을 오로지하고 있는 전문서점이다. 책방지기인 차윤주 씨가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책부터 소량 출판되어 구하기 어려운 책, 독립 출판된 책, 절판된 책까지 다양한 책들을 소장, 판매하고, 그 책들을 중심으로 ‘고래 Talks’ 등 문화행사를 이어왔다.

그런 <고래>가 2018년부터 사진위주 갤러리 류가헌과 행보를 함께 한다. 종로구 청운동 류가헌 갤러리 제2전시관 옆에 <고래>가 입점하는 것이다. 실질적인 공간도 확장되지만 내용적으로도 더욱 깊고 넓어진다. 기존의 ‘고래 Talks’ 외에도 류가헌과 함께 다양한 전시와 포럼 등을 이어갈 예정이다. 특히 <고래> 한 켠에 전문 바리스타 권오준 씨의 ‘덴고의 커피’가 함께 한다. 사진책을 보면서 커피 한 잔을 하거나, 전시를 관람할 수도 있다.

이번 전시 <고래가 왔다>는 고래가 추천하는 사진책들과 그 책 속의 오리지널 프린트로 꾸려지며, 사진책방 고래와 류가헌의 동행을 널리 알리기 위한 전시이다.

사진가 김성룡의 <오답노트>, 니나 안의 <겨울시>, 박재현의 <아이슬란드의 풍경과 음악>, 신병곤의 <도시미분법>, 신승엽의 <아무말없이>, 오선혜의 <청도의 여름>, 이윤청의 , 홍진훤의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한 사람을 기억하네>까지 사진책방 고래에서 선정한 8명의 사진책과 책 속 오리지널 프린트가 류가헌 전시장을 채우고, 덴고의 커피가 커피향을 더한다.

나열된 사진가의 이름과 책의 제목만으로도 사진책방 고래가 품은 사진책의 세계가 얼마나 큰지를 가늠할 수 있다. 여덟 권의 사진책들은 사진을 통해, 그리고 책이라는 형식 안에 구성과 서사를 통해 얼마나 먼 세계까지 가 닿을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

사진책방 고래는 전시장에 걸음한 이들과 이 책들을 함께 바라보고 이야기를 나누며, 새로운 생각과 기억을 차곡차곡 쌓아가길 바란다. 또한 전시를 시작으로 더 많은 이들과 사진책 사이의 접점을 만들어 나가고자 한다.

사진책방 고래 특별전 <고래가 왔다>는 12월 19일부터 한 주간 류가헌 전시1관에서 만나볼 수 있다. 전시되는 모든 사진책들은 사인본으로 구매가능하다.

 

소개

사진책방 고래

‘지나친 과거 古에서 다가올 미래來까지,
우리의 모든 순간을 함께 바라본다는 것’

‘사진책방 고래’와 출판기획 ‘고래사진관(古来寫眞館)’이라고 이름을 결정짓는 순간, 어떤 시간과 공간이 되어야 하는지 운명이 결정된 것 같습니다.
사진과 이미지라는 망망대해 속에서 오래된 풍경과 기억을 되살리고, 지금 여기의 우리를 살펴보며, 앞에 펼쳐진 수많은 갈래길을 함께 더듬어 나가는 기회를 만들어 나가는 곳이 되기를 희망해봅니다.
과거를 낡았다고 버리지 않고 새로운 것을 낯설다고 외면하지 말고, 우리 함께 바라보아요.

덴고의 커피

10여 년간의 직장생활을 100% 타의로 그만 두고 시작한 커피사업. 어떤 이름으로 하면 좋을까 고심하던 끝에 결정한 것이 <덴고의 커피>다. 덴고. 언뜻 보면 사람 이름 같기도 한 이 이름을 쓰게 된 이유는 가장 재미있게 읽었던 하루키 소설의 남자 주인공의 이름이 덴고였기 때문이다. 이 소설 속 남녀 주인공의 사랑도, 류가헌이 전시하는 사진도 세상 혹은 서로에 대한 애정과 관심의 결과물이라고 생각한다. 덴고의 커피 또한 애정과 관심을 기울여 한땀한땀 내린 커피를 선보이려고 한다. 류가헌에서 전시를 관람하고, 사진책방 고래에서 다양한 사진 서적도 보고 바로 옆 <덴고의 커피>에서 커피 한잔까지 하면 사진 관련 원스탑 패키지가 가능할 것이다.

 

참여작가 & 사진책 소개

김성룡 <오답노트>

도 서 명: 오답노트
지 은 이: 김성룡
출 판: 물질과 비물질
출판년도: 2017
정 가: 50,000원
총 PAGE: 160
판 형:

김성룡
1974년 서울에서 태어나 중앙대학교 사진학과를 졸업하고 현재 중앙일보 사진기자로 재직중이다.

 

니나 안 <겨울시>

도 서 명: 겨울시
지 은 이: 니나 안
출 판: 독립출판
출판년도: 2015
정 가: 19,000원
총 PAGE: 172
판 형: 210×148

니나 안
사진가 니나안은 패션사진매체에서 다큐멘터리와 패션의 경계를 오가며 특유의 개인성이 담긴 스냅사진과 인물사진을 선보이고 있다. 2015년 스텔라 맥카트니와의 서울 영상작업을 시작으로 사진의 테두리를 벗어나 보다 자유로운 시각예술의 표현 방법을 찾아가고 있다. 현재 cos 매거진 한국 포토그래퍼로 인터뷰사진작업을 하고, 또래 여성 작가 세명이 모여 육아로 변화된 가족생활을 주제로 사진 프로젝트를 진행중이다. 아이슬란드 사진집 <겨울시>, 영국 반슬리의 생활을 담은 <반슬리>, 아기 눈송이의 성장을 담은 리소그래피 미니사진집 라는 책을 냈다.

 

박재현 <아이슬란드의 풍경과 음악>

도 서 명: 아이슬란드의
풍경과 음악
지 은 이: 박재현
출 판: 안목
출판년도: 2017
정 가: 30,000원
총 PAGE: 132
판 형: 210×200

박재현
사진가. 진지한 시네필이자 음악 애호가.
박재현은 안목 출판사에서 책을 만들며 사진과 음악을 결합한 <사진과 낡은전축> 워크숍, 서울의 이곳 저곳을 돌아보며 기록하는 <사진산책>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전자책 사진집<바라보는 개>(2011, 안목) 종이책 사진집<아이슬란드의 풍경과 음악>(2017, 안목)을 출간했다.

 

신병곤 <도시미분법>

도 서 명: 도시미분법
지 은 이: 신병곤
출 판: Vignette
출판년도: 2017
정 가: 35,000원
총 PAGE: 160
판 형: 180×255

신병곤 Pluto Shin
대학에서 전자공학을 공부하고 사진가로 활동하고 있으며 사진가 이동훈, 임다윤과 함께 조직한 사진가 그룹 “소셜 포토(SOCIAL PHOTO)”의 멤버다. 다양한 매체와 기관에서 활동중이며 주로 문화 잡지와 건축 분야에서 일한다.

 

신승엽 <아무말없이>

도 서 명: 아무 말 없이
RECORD NO.1 : PARIS
지 은 이: 신승엽
출 판: 1984Books
출판년도: 2016
정 가: 12,000원
총 PAGE: 128
판 형: 128×180

도 서 명: 아무 말 없이
RECORD NO.2 : BERLIN
지 은 이: 신승엽
출 판: 1984Books
출판년도: 2016
정 가: 13,000원
총 PAGE: 136
판 형: 128×180

신승엽
파리에서 사진을 전공했다. 공부를 마친 후 도망치듯 도시들을 옮겨 다녔고 도망치듯 살아가고 있다. 1984Books 출판사를 운영하고 있으며 저서로는 사진집 <아무 말 없이 RECORD NO.1:PARIS> 와 <아무 말 없이 RECORD NO.2:BERLIN>, <여름의 끝, 사물들>이 있다.

 

오선혜 <청도의 여름>

도 서 명: 청도의 여름
지 은 이: 오선혜
출 판: 독립출판
출판년도: 2017
정 가: 25,000
총 PAGE: 164
판 형: 150×210

오선혜
뭔가가 새롭게 시작되길 늘 기대하며 삽니다.
대표작은 사진소설 <뼈>, 독립영화배우 사진집 <스위치>, 수지 화보집 <suzy?suzy.>와 파스텔뮤직 컴필레이션 앨범 <사랑의 단상 Chapter 6 : 36.5˚C>에 참여했습니다.

 

이윤청

도 서 명: Shades of Blue
지 은 이: 이윤청
출 판: 독립출판
출판년도: 2016
정 가: 27,000원
총 PAGE: 143
판 형: 220×226

이윤청
무엇을 찍을지 생각하지 않고 거리로 나설 때 마주치는 시간과 형상은 변주를 거듭하며 나를 기대하게 한다. 목적지 없는 방랑 속에서 일관된 나의 시선을 발견할 때 기쁨을 느낀다. 앞으로도 영원히 사진의 정답을 찾을 수 없길 소망한다.
2016년 를 펴냈다.

 

홍진훤의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한 사람을 기억하네>

도 서 명: 아무도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한 사람을 기억하네
지 은 이: 소설 김연수
사진 홍진훤
출 판: 사월의 눈
출판년도: 2017
정 가: 28,000
총 PAGE: 104
판 형: 210×280

홍진훤
인간이 의도치 않게 만들어버린 빗나간 풍경들을 응시하고 카메라로 수집하는 일을 주로 한다. 네번의 개인전을 열었고 <Peace, Voice, Nice(경남도립미술관)>(2015), (2015), <사회 속 미술 – 행복의 나라(서울시립 북서울미술관)>(2016), <제주비엔날레 – 투어리즘(제주도립미술관)>(2017), <October(아르코 미술관)>(2017)등 여러 단체전에 참여했다. 창신동에서 <지금여기>라는 공간을 운영했고 이런 저런 전시와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친구들에게 작가 추천해주세요

Share on Facebook

댓글을 남기세요 (페이스북 가입자만 가능)

  • 월요일-금요일 11 AM - 7 PM
    일요일 12 PM - 6 PM
  • T 02-720-2010
    ryugaheon@naver.com

사이트 맵

  • Term & Conditions
  • Privacy & Policy
  • Site Maps

뉴스레터

류가헌 갤러리의 새로운 소식을 받아보세요